'초간단간식'에 해당되는 글 3건

냉장고를 열어보니 며칠전 스파게티 만들어먹고

재료들이 조금씩 남아있어서 무얼 만들어볼까 고민하다 

시간도 오래 안걸리고 맛도 보장되는

퀘사디아를 만들어 보기로했어요.

 

퀘사디아는 멕시코 요리중 하나로

또띠아 속에 치즈와 재료들을 채우고

반으로 접어 만드는 요리죠~

 

10~15분만에 만들 수 있는 고급안주겸 영양간식

퀘사디아를 만들어 볼께요.

 

 

[퀘사디아 재료]

 

또띠아 2장, 믹스체다치, 양송이버섯 2개, 소시지3개,

옥수수, 올리브, 고추, 케찹, 칠리소스

 

 

양송이와 소시지, 고추, 올리브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준비해주세요.

 

 

집에 초록재료가 없기도 없었고

제가 즐기는 칼칼한 맛을 내기위해

고추를 선택했어요.

 

고추를 세로로 갈라 씨를 제거하고

송송송~썰어주었어요.

 

 

준비하다 보니 제가 좋아하는 재료들만

모아서 준비가 되었네요. ^^;

 

집에 파프리카나 양파, 토마토, 치킨이나 불고기등

다양한 재료를 넣어주시면

더욱 맛있는 퀘사디아를 만들 수 있어요.

 

 

준비한 재료를 한곳에 모아놓고

달군 후라이팬에 또띠아 한 장을 올려주세요.

 

 

또띠아에 케첩과 칠리소스를 발라주세요.

 

 

양송이 버섯과 소시지를 올린 후,

 

 

고추와 옥수수를 올려주세요.

 

 

올리브와 믹스체다치즈를 듬뿍 올려주세요.

 

 

그 위에 남은 재료들은 모두 올려준 후

또띠아를 이용해 덮어주세요.

 

 

불조절을 약하게 해서 익혀주세요

불이 너무 세면 바닥이 까맣게 타버리니

꼭 제일 약한 불로 해주세요.

 

 

퀘사디아 만들때 저는 후라이팬을 이용했지만

전자레인지나 오븐을 이용하셔도 좋아요~.

 

 

앞, 뒤로 뒤집어 가면서 익혀주세요.

익혀주면서 테두리부분을 살짝씩 눌러주시면

또띠아와 치즈가 풀로 붙힌 것처럼 붙어요^^

 

또띠아를 뒤집어 주실땐 큰 뒤집게를 이용하거나

넓고 얇은 접시를 이용해서 뒤집으시면 편하세요.

 

 

칼로 먹기 좋게 잘라주시면

우브로의 마음대로 퀘사디아가 완성되요.

 

 

치즈와 다른재료들이 하나된 것처럼 꼭 붙어있어요.

치즈의 짭쪼롬한 맛과

 고추의 칼칼한 매운맛이 어우러지면서

더욱 맛있는 퀘사디아가 완성됐어요.

 

퀘사디아에 할라피뇨나 살짝 매운 고추 넣는거 강추입니다!!

 

 

알록달록 고운 색의 퀘사디아죠~

아이들 간식으로 주실때는 고추를 빼고

다른재료들로 대체해 주시면 되세요.

 

 

맥주 안주로도 좋고 영양간식으로도 손색없는 퀘사디아.

 

또띠아와 치즈를 기본으로

개인취향대로 재료를 넣어서 만들어 먹는

마음대로 퀘사디아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들 인기간식 이영자소떡소떡]

 

어제 하루종일 끈적끈적 눅눅하더니

오늘부터 장마가 시작되었네요.

비가 종일 주체할 수 없이 내려서 나기지도 못하고

집에서 방콕했어요.

 

하교후 돌아온 아이들 간식은 해줘야해서

냉장고를 뒤적뒤적~~

오예~! 떡볶이와 비엔나소세지가 있구나...ㅋㅋ

 

전지적 참견시점이라는 TV프로에서

이영자씨가 안성휴게소에서 꼭 먹는다는 별미.

 

 

 

오늘은 초간단간식 소떡소떡을 만들어볼께요.

 

 

소떡소떡

 

재료

떡볶이떡, 비엔나소세지, 꼬치, 식용유,

케첩, 머스터드소스

 

 

떡볶이떡과 비엔나소세지를 준비해주세요.

 

 

비앤나소세지에 칼집을 세번씩 내주세요.

 

 

그냥 만들어도 되지만 조금더 이쁘게 만들려고

떡볶이떡은 비엔나소세지 길이에 맞춰 잘라주었어요.

 

 

비엔나소세지와 비슷한 크기로 잘라준 떡볶이떡을

한 번 삶아줄꺼예요.

 

냉장고에 있던 떡볶이떡이라 딱딱해서

바로 만들수가 없겠더라구요.

 

 

뜨거운 물에 말랑하게 익혀주세요.

 

 

비엔나소세지도 한 번 뜨거운물에 데쳐주세요.

 

 

소세지를 데치지 않고 사용해도 되지만

소세지에는 발색제와 보존제가 들어있어서

뜨거운 물에 데치면 발색제와 보존제가 없어지고

식감도 뽀득하게 되기때문에

데쳐주는것이 여러모로 좋은것 같아요*^^*

 

 

 

떡볶이떡과 비엔나소세지를 채에 받쳐

물기를 제거하고

꼬지에 끼울 수 있도록 준비해주세요.

 

 

떡하나 소세지 하나 떡하나 소세지하나~

이렇게 넣어주시면 되세요.

그래서 소떡소떡

참 쉽죠잉~  *^^*

 

 

넉넉한 양의 소떡소떡이 준비됐어요.

 

 

비엔나소세지와 떡볶이 사는데 4000원들었는데

가성비 최고예요!

 

 

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앞,뒤로

노릇노릇 익혀주시면 완성이예요.

 

 

노릇노릇한 소떡소떡에

케찹 2번, 머스터드 소스 1번을 뿌려주면

전지적 참견시점에 나오는

이영자스타일로 완성되었네요.

 

 

떡볶이떡과 소세지를 함께 먹어야 소떡소떡을

제대로 즐기는 거라는 말이 기억나네요~

제가 먹어봐도 한개씩 먹는것보다는

 짝지어 먹는게 더 맛나긴 하더라구요.

 

아이들도 쫄깃한 떡과

평소 좋아하는 소세지를 넣어

만들어주니 너무 너무 잘 먹어요.

 

별거 아닌 요리지만 아이들에겐 진정한 요리사라며

인정받은 날이예요~ *^^*

 

다음에도 유명한 휴게소맛집 간식들에

도전해 봐야 겠어요.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들 간식 노오븐 식빵 러스크]

 

두아이의 봄방학.

밥 먹고 뒤돌아서면 배고프다고 찡찡~

무얼 해줄까? 고민하니 집에 남은 식빵 몇장.

 

아이들은 달달하고 바삭한거 참 좋아하죠^^

오늘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달콤 간식

노오븐 식빵 러스크를 만들어보려해요.

 

 

 

재료는 아주 간단해요.

 

재료

 

식빵 2장, 버터 한 조각, 설탕, 파슬리 조금 탁탁!!

 

 

식빵을 먹기 좋게 잘라주세요.

 

우브로와 아이들은 바삭바삭한 것을 좋아하고

 노오븐으로 하는 거라서

 수분이 조금이라도 날라갈 수 있도록 조각조각 냈어요.

 

 

버터를 전자렌지를 이용해서 녹여주세요.

전 40초정도 돌렸어요.

중간에 한번 봐주셔야 해요.

너무 녹으면 주변으로 버터가 튀더라구요.

 

 

 

잘 녹은 버터.

작은 버터 덩어리가 살짝 있었는데

전자렌지에서 따뜻하게 가열이 되어서

 숟가락으로 저어주시면 스르륵 녹더라구요.

 

 

녹은 버터에 설탕을 넣어주세요.

전 백설탕이 아니라 갈색설탕을 넣었는데

녹은 버터에 섞어주니

약간 캬라멜 색으로 변하더라구요.

 

식빵에 발라줄때 색이 더 노릇노릇해서

이쁘고 먹음직 스러울 것 같아요.

 

 

녹인 버터와 갈색 설탕에 파슬리를 탁탁 두세번 넣어주세요.

파슬리 없으신 분들은 생략하셔도 되세요^^

 

 

녹인버터, 갈색설탕, 파슬리 넣은 버터 소스^^

 

 

 

후라이팬을 준비해 주세요.

먹기 좋게 자른 식빵도 준비완료.

 

 

약한 불에 식빵을 올리고 잠시 구워줬어요.

앞, 뒤로 살짝살짝 구우니 수분도 날라가고

바삭함도 살아나더라구요.

 

 

 

후라이팬에 1차로 구운 식빵 조각 위에

조금 전 만들어둔 버터 소스를 숟가락이나 솔로 발라주세요.

 

 

앞, 뒤로 적당하게 발라주세요.

 

 

핑거푸드처럼 귀여운 크기의 식빵들.

식빵 크기는 길게 자르셔도 되고

식빵 테두리만 사용하셔도 되고

저처럼 조각 조각내서 핑커푸드 처럼 만드셔도 되세요.

 

 

약한 불을 이용해 앞,뒤로 녹인버터가

빵에 녹아들도록 구워주세요.

 

 

마지막에 설탕을 조금 더 뿌려줬어요.

바삭바삭하게 만들어진 식빵 러스크.

 

 

 

달달하게 녹은 설탕과 버터 덕분에

맛있는 식빵 러스크가 만들어졌어요.

 

 

아이들이 먹기 좋도록 귀여운 그릇에 담아주었어요.

"보기 좋은 음식이 먹기에도 좋다" 라고 하자나요.

 

 

바삭 바삭

달콤 달콤

 

아이들이 한개씩 먹으며

엄지 척도 해주고

 "엄마, 이거 다먹으면 또 해줄꺼예요?" 하고 묻기도 해요.

정말 맛있을때 하는 애교섞인 말들~~

 

 

아이들 최고간식 노오븐 식빵 러스크.

우유 한잔에 러스크를 주니

든든한 간식이 되네요.

 

아이들 방학도 다음주면 끝나요.

함께 있을땐 가끔 귀찮기도 했는데

방학이 끝나려니 아쉽기도 하네요.

남은 기간 아이들이 좋아하는 간식 많이 해줘야겠어요.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