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국물이 생각나는 비오는 주말.

이런날 뜨끈한 국에 밥말아 호로록 먹으면

 몸도 마음도 풀리는 기분이죠~


오늘은

채소중에 영양가가 가장 높고 

봄에 먹으면 기운이 솟게하는 아욱을 

이용한 수미네반찬 보리새우 아욱국을 

만들어 봤어요  *^^*


보리새우아욱국


(수미네반찬 아욱국 재료)

아욱, 보리새우(건새우) 한주먹, 된장 2숟가락, 

양파 반에1/3, 홍고추 1개, 파, 다진마늘 1숟가락, 

고추가루 반숟가락, 육수 1리터

 

아욱


[아욱 손질법]


수미네반찬 아욱국은 아욱 손질이 독특해요.


아욱은 굵은 줄기는 잘라내고 

잎과 가는 줄기를 사용할거에요.

아욱이 억세다면 칼을 이용해서 

잘라내셔도 되세요.

손질한 아욱을 깨끗하게 헹궈주세요.


아욱손질아욱세척



헹궈낸 아욱은

미운사람 머리 쥐어짜듯이(수미쌤말씀^^)

한 열번정도 짜주시면 되요. 

 아욱의 미끈미끈한 성분을

빨아내기 위해서 꼭 필요한 과정이네요^^;


아욱손질법 쥐어짜기


쥐어짜고 나면 이런 물이 나와요.

쥐어짠 아욱으로 국을 끓여야만

부드러운 아욱국을 끓일 수 있데요^^



아욱 손질이 끝났다면 육수를 끓여주세요.

저는 끓는물에 멸치 10개정도와 

다시마를 넣고 10분정도 끓여주다

다시마는 건져내고 조금 더 끓여줬네요.

그리고 멸치를 채로 건져내주세요.


멸치다시국물만들기멸치다시국물만들기


그릇에 된장 2숟가락과 

물을 넣어 풀어주고

냄비에 부어 넣고 잘 섞어주세요.


저는 보통때 육수에 채를 이용해서

된장을 풀어주는데

이번엔 수미네 방법으로 만들어봤어요.


된장푼물


보리새우 아욱국에 들어갈 

야채들을 썰어주세요.

대파와 홍고추 1개, 양파는 반에 1/3을

썰어 준비해주세요.


재료준비가 간단해요.



끓는 육수에 보리새우 한주먹을 넣어주세요.


보리새우


미리 준비해둔 아욱도 넣어주세요.



다진마늘 한숟가락, 썰어둔 양파와 고추,

대파를 모두 넣어주세요.



마지막에 고추가루 반숟가락을 넣어주세요.

김수미 선생님께서 고추가루는 

국물색을 내주기 위해서 넣는거래요.



그래서인지 고추가루 넣기 전엔 

국물색이 쑥색을 띄더라구요.



간을 보시고 싱겁다면 된장을

조금 짜다면 물이나 육수를 

추가해주시면 좋을거 같아요.



이 상태로 푹 끓여주면

수미네반찬 보리새우 아욱국 완성



아욱을 쥐어짜듯(?)해서 일까요?

시금치만큼 부드러워요.

지금 나오는 아욱이 연한건지 모르지만 

시금치만큼 연하고 부드럽네요.



보리새우가 들어가서 국물이 

감칠맛나고 구수해요.

새우와 아욱이 잘 어우러지네요^^


수미네반찬 보리새우 아욱국


아욱은 채소의 왕이라고 불릴정도로

영양가 높은 채소래요.

봄에 입맛 없고 기운없을때 드시면

 최고로 좋을것 같아요.



2020/04/28 - [요리] - 바삭하고 담백한 맛! 백종원 감자채전


2020/04/20 - [요리] - 바람불고 쌀쌀한 저녁 칼칼한 백종원 동태찌개


2020/04/14 - [요리] - 비린내없는 생선요리 백종원 갈치조림


2020/04/10 - [요리] - 달달하고 짭짤한 단짠요리 김수미 감자조림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우브로예요.

얼마전 지인분께 감자 한봉지를 넉넉하게 받아서

카레도 만들고 감자도 볶아먹었어요.

오늘은 무슨 반찬을 할까 잠시 고민하다 

김수미님의 감자조림이 생각나서 

바로 만들어 봤어요.


오늘은

만들기도 쉽고 맛도 좋은 

김수미 감자조림을 만들어볼께요.



( 김수미 감자조림 재료 )

감자 6개(작은 크기), 청양고추 1개, 물 300ml,

간장 2숟가락, 올리브유 1숟가락, 설탕 1숟가락, 

올리고당 반숟가락, 참기름, 검은깨

 


감자껍질을 필러로 벗기고 깨끗하게 씻어 

옛날식으로 투박하게 썰어준 후,

물에 담가 전분기를 잠시 빼 주세요.



청양고추도 송송 썰어주세요.

집에 홍고추가 없어서 

전 청양고추 한개만 사용했어요.



감자크기가 다달라서 물 넣는 양이 고민된다면

냄비에 감자를 넣고 물이 자작하게 잠길 정도로

넣어주시는게 제일 좋아요.

저는 냄비에 물300ml정도를 넣어줬어요.



간장 2숟가락을 넣어주세요.

국간장 아니고 양조간장이예요^^



올리브유를 1숟가락 넣어주세요.


올리브유를 넣어주면 

감자가 부서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해요.


오~~이런 방법이...왠지 감자조림할때 자꾸

부서지더라니....ㅎㅎㅎ



설탕을 1숟가락 넣어주세요.


단걸 싫어하시는 분들은 

설탕양을 줄여서 넣었다가

나중에 추가하시면 되세요.



감자가 양념에 잘 베이도록

끓이며 조려주세요.



끓여주다보면 감자양념이 쑤욱 줄어들는걸 

느끼실 수 있으실 꺼예요.

이때부터는 불을 약불로 줄여주세요.



감자를 젓가락으로 살짝 찔러봐주세요.

익었는지 알 수있어요.


만약 이때 물이 너무 많다면 조금 덜어내고 

간장을 조금 더 추가해주시면되세요.



감자조림이 어느정도 쫄면 

썰어둔 청양고추를 넣어주세요.



마지막에 

참기름과 올리고당 반숟가락을 넣어주시면

완성이예요.



달달하고 짭잘한 단짠요리

김수미 감자조림.

청양고추가 들어가서 살짝 맵긴하지만

아이들도 너무 잘 먹어요.



평소 감자조림 만들땐

감자를 작게 잘라서 조렸었어요.

이번엔 좀 크게 잘라서

시간이 조금 더 걸리긴 했지만 

그때보다 맛도 좋고 식감도 좋네요.

김수미님이 왜 투박하게 썰라고 했는지

이제 알 것 같아요^^



감자조림은 애들 반찬같다던 신랑도

청양고추가 들어가서 맛있게 먹었어요.



아이들 반찬, 어른 반찬 따로하기 힘든데

감자조림은 모두 좋아해서

수고를 덜었어요.

앞으로 감자 좀 많이 사다놓고

자주 만들어 먹어야 겠어요.




할머니 손맛이라는 김수미님의 요리!

간단하고 맛있으니

한번 만들어서 드셔보세요.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미네반찬 냉이된장무침] 


마트나 시장에 가면 냉이가 많이 보여요.

입춘이 지나서인지 큼직하니 먹음직스런 냉이가 

반갑게 손짓을 하며 사가세요~하는 것 같아요.

손질이 귀찮은 냉이인데...

결국 오늘도 냉큼 사 온 우브로예요.


이번 냉이는 흙도 많이 안 묻어있고

이물질이 덜해서 손질할만 했어요.


참고로 노지냉이로 요리하시는 분들은 

제가 손질한 것보다 여러번 헹궈주시고 

더욱 꼼꼼히 손질하셔야 하세요.



향긋한 향기를 내뿜는 냉이.

봄나물은 향긋한 봄내음때문에 

해먹게 되는것 같아요.



싱싱한 냉이로

입맛사로잡는 냉이무침을 만들어봤어요.



[냉이된장무침 재료]

냉이1팩 200g, 소금 1작은술, 된장 2/3숟가락,

참기름 1숟가락, 통깨, 마늘조금, 대파 조금



몇번 헹궈져서 나온 냉이예요.


[냉이 손질법]


냉이뿌리에 남아있는 흙과 이물질은

칼로 긁어내주세요.

냉이가 너무 크다면 반으로 나눠주시고요.



꼼꼼하게 손질한 냉이예요.

눈에는 좀전보다 깨끗해보이지만 

몇번 헹궈내야 안심하고 데칠 수 있는 정도가 되요.


사진으로 보이시죠?

손질된 냉이도 2~3번 헹궈내는데 이 정도예요.

노지냉이를 구입하신 분들은 

물에 잠시 담가두셨다가 헹궈내시는게 

덜 힘드실꺼예요.



무치기 전에 냉이를 데쳐주셔야해요.

깨끗하게 헹궈내고 손질된 냉이를 준비해주세요.

끓는 물에 소금을 1작은술 넣고 

김수미선생님의 방법대로는 

정확하게 2분을 데쳐주시는 거예요.

저는 한 번 뒤집어준뒤에 살짝 데쳐준 다음 꺼내줬어요.


너무 오래 데치시면 물컹하니 식감이 떨어져요~~

주의해주세요.^^



데친 냉이는 시원한 물에 잠시 담궈주시면

냉이의 식감이 떨어지는걸 막을수 있어요.


진한 초록색에 보는 눈이 시원할 정도예요.



냉이를 한 입에 먹기 좋게 한 번 잘라

볼에 준비해주세요.



냉이가 준비되었다면

양념을 만들어 주시면 되요.


[양념준비]

된장 3/2숟가락, 참기름이나 들기름 1숟가락,

통깨, 파에 흰부분을 송송 썰어 넣어주세요.



수미네반찬 냉이된장무침에는 

청홍고추를 넣는데

저희는 어린아이들과 함께 먹어서 뺐구요.

대신, 마늘향은 좋아해서 간마늘은 조금 넣었어요.



볼에 한 쪽에 데친 냉이를 넣고 

다른한쪽에 양념을 잘 섞은 후 

조금씩 조물조물 무쳐주시면 완성이예요.



조물조물 맛있게 무쳐져라~~

엄마의 손맛이 깃들기를 빌며

골고루 맛있게 무쳤어요.


작은 아이가 찍어준 사진이예요.

지금 당장 밥 한공기 넣고 

비벼먹고 싶게 나온 사진이예요^^



수북했던 냉이가 손질하고

데치고 무쳐내니 딱 한 접시 나와요.



냉이 손질은 조금 귀찮았지만 

봄 향기가 가득한 

수미네반찬 냉이된장무침을 완성했네요.

한입 먹어보니 입안가득 

냉이향이 확 퍼져요~~

이맛에 냉이요리를 하는거죠.




냉이된장무침이 싫다하시는 분들은

송송 썰어서 밥 한 공기에 고추장 넣고

참기름 넉넉히 넣어

비벼먹어도 진짜 맛있어요.



냉이무침이 저녁상에 짜잔~~

신랑도 봄이 왔다며 맛나게 한 입!

맵지않아서 아이들도 맛있게 한 입!


오늘 저녁 반찬으로

수미네반찬 냉이된장무침 추천드려요.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