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은 회식으로 늦게오고 

집에 먹을건 없고

반찬은 하기 싫어서

간단하지만 영양이 떨어지지 않은

메뉴를 찾아보다가

냉장고에 있는 자투리 야채들을 이용해서

백종원의 소고기 양파카레를 

만들어 봤어요.


소고기양파카페


(백종원 소고기 양파카레 재료 )

양파 반개, 감자2개, 당근 조금, 새송이버섯, 

소고기 한주먹, 분말카레


소고기양파카레재료


보통 카레는 깍뚝설기를 하는데

백종원 양파카레는 

사진처럼 채썰기를 해줘요.


당근, 양파, 새송이버섯, 당근은 

먹기 좋게 채썰어 주세요.

고기는 국거리용으로 준비했어요^^



후라이팬에 기름을 넉넉하게 두르고 

얇게 채썰어 준비한 양파를 넣어주세요.

양파의 단맛을 내기위해서

살짝 태우기 전까지 볶아줄꺼예요.


양파볶기


썰어놓은 소고기를 넣어서 

함께 볶아주세요.

전 소고기가 반쯤 익었을때

나머지 야채인

당근, 새송이버섯, 감자를 넣어줬어요.



그리고는 달달달 볶아주세요.

맛있는 냄새가 솔솔솔~~나요.



모든 야채와 고기가 익었다면

모든 야채와 소고기가 잠길 정도로

물을 넣어주고 끓여주세요.



분말카레는 가루 덩어리가 생기지 않도록

물에 잘 섞어 부어주세요.


끓이면서 카레위에 뜨는 거품을

살짝 걷어내주시면

더욱 깔끔한 맛을 느끼실 수 있어요.


카레 물에 풀기


우브로는 카레가 묽은 것보다

살짝 걸쭉하고 진한걸 좋아해요.


각자 취향에 따라

재료를 넣고 끓이는 중

너무 묽거나 진하다면

물이나 카레를 추가로 더 넣어주면서

조절하시면 되요.


카레 끓이기


백종원 소고기 양파카레 완성이예요.


깍뚝썰기가 아니라 채썰기를 해서 만든거라

카레재료들의 식감이 부드러워요~

제 입엔 딱이네요^^


제 입에만 맞는게 아니고 

아이들 입에도 맞나봐요.

아이들도 잘먹었네요.



요즘 한창 성장기인 아이들.

매일 소고기를 조금씩 

먹이려고 애쓰고 있는데 

힘들이지 않고 든든하게 

소고기도 먹이고

야채도 먹일 수 있어 

기분이 좋았네요.


오늘 식사메뉴를 고민하고 계시다면

백종원 소고기 양파카레 어떠세요?



2020/05/10 - [요리] - 전자렌지를 이용한 초간단 깻잎찜

2020/05/10 - [요리] - 비오는 날 어울리는 수미네반찬 보리새우 아욱국

2020/04/28 - [요리] - 바삭하고 담백한 맛! 백종원 감자채전

2020/04/26 - [요리] - 입맛살리는 시원한 반찬 오이게맛살무침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녁을 먹고 와서도 출출하다는 신랑.

라면부터 찾길래

감자로 전을 만들어줬어요.


반찬하고 남은 감자 세 알.

감자전은 물컹거려서 싫어해 

이번엔 바삭한 감자채전으로 만들어봤어요.



(백종원 감자채전 재료)

감자 작은거 3개, 스팸조금, 소금 한꼬집,

부침가루 2숟가락, 후추조금, 계란 1개, 식용유



바삭한 감자채전을 만들기위해선 

얇게 썰어주셔야 해요.

과자처럼 바삭한 걸 좋아해서

써는데 공을 들였어요....ㅎㅎ


채칼을 사용하면 조금 더 손쉽지만

몇알 안되서 손으로...슥슥슥~


감자만 있음 서운할까봐

무엇을 넣어줄까 고민하다가 

스팸 조금을 채썰어 추가해줬어요.



바삭한 식감을 위한 두번째 방법은

얇게 채썬 감자를 물에 살짝 헹궈주는 거예요.


전분기를 완전히 제거하면 감자채전 부칠때

엉겨붙는게 덜해서 살짝만 헹궈줬어요.



채에 받쳐 물기를 살짝 제거해주세요.



물기를 완전 제거하지는 않았어요.

부침가루 넣었을때 서로 잘 섞이도록 

물기제거는 살짝만~^^



감자 채썬것과 스팸을 볼에 넣어주세요.


전 스팸을 넣었지만

당근이나 베이컨, 치즈를 넣어도 좋을거 같아요.



부침가루 2숟가락과 소금 한꼬집을 넣어주세요.


스팸자체의 짠맛이있으니 

소금은 조금만 넣었어요.



후추도 톡톡톡~

넣고 잘 섞어주세요.

(물은 넣지 않고 섞어주세요)



팬에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후라이팬에 열을 가해주세요.

불은 약불인 상태에서 

감자채전 반죽을 올려주세요.

올려주면서 모양을 둥글고 골고루

평평하게 잘 펴주세요.



처음엔 중불에서 부치다가 

노릇하게 익어가면 약불로 줄여주세요.



기름에 튀기듯 노릇하게 부쳐주세요.



예전 TV에서 본건데

전종류는 기름으로 튀겨주듯 만들어야 맛있데요.



가운데 자리를 살짝 벌리고 

계란 한 개를 올려주세요.

약불로 부치면서 계란이 익도록 해주세요.



계란 익는게 더디다면 

뚜껑을 잠시 덮어주시는것도 좋아요.



백종원 감자채전 완성이예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좋아할 

백종원 감자채전~

급하게 만들어주긴 했지만

고소하고 바삭한 식감이 

끝내준다는 평가를 받았네요.



한잔 생각난다는 신랑한테

마침 냉장고에 있던 막걸리 한병을 투척~~


이 맛에 산다며 

눈앞에서 게눈 감추듯 먹어치우네요.



앞으로 종종 만들어 줘야겠어요.

이렇게 잘 먹을줄이야 *^^*



감자로 만들어서

속도 든든하고 건강에도 좋은

일등 간식이예요.



이번엔 양이 얼마 안되서

아이들에게는 못 만들어줬는데

아이들 간식으로도 한번 만들어야 겠어요.


감자로 만들어주는 간식

  백종원 감자채전 추천드려요.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말에 비가 부슬부슬 오고 

바람도 많이 불어서 

몸이 으실으실하더라구요.

추운 날 뜨끈하고 칼칼한 국물이 생각나서

동태찌개를 끓여봤어요.



( 동태째개 재료 )

동태 1마리, 무, 두부 반모, 양파, 호박, 쑥갓,

청양고추 1개, 멸치육수, 된장 반숟가락, 

고추장 1숟가락, 다진마늘 1숟가락, 생강편 1조각,

고추가루 2숟가락, 국간장 2숟가락, 새우젓 1숟가락



먼저 동태를 손질해 주세요.


동태 지느러미, 아가미, 내장, 핏물등을

깨끗하게 제거해주세요.

내장과 검은 막을 깨끗하게 제거해줘야 

깔끔한 국물맛을 낼 수 있어요.

내장은 버리고 알은 넣으려고 

흐르는 물에 씻어 준비해줬어요.



깨끗하게 손질한 동태를 쌀뜬물에 넣어 

비린내를 잡아주도록 담가주세요.

쌀뜬물이 비린내를 없애는 비법이죠.



그 다음 멸치육수를 내주세요.


생수를 넣어 만들어도 상관없지만

깊은 맛을 내기 위해

생수에 멸치,다시마를 넣고 

10분정도 끓이고 다시마를 건져내고 

5분정도 더 끓여주세요.



마지막으로 야채를 준비해주세요.

무를 나박썰기로 준비해주시고

호박과 양파, 청양고추, 대파를 썰어 준비하고

두부도 1cm크기로 썰어주세요.



쑥갓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준비해주세요.



멸치육수에 무를 넣고 먼저 끓여주세요.


육수를 끓일때 무를 먼저 넣어

끓여주셔도 되는데 

제가 이번엔 깜빡하는 바람에 

끓인 육수에 무를 넣고 

무가 반쯤 익도록 끓여줬어요.




된장 반숟가락, 고추장 1숟가락을 넣어

잘 풀어준 뒤

다진마늘과 편생강을 넣어주세요.


저는 생강을 편썰어서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조림이나 생선과 같은 음식을 할때 넣어줘요.




육수가 끓어오르면 동태를 넣어주세요.

국물이 보글보글 끓기시작하면 

고추가루 2숟가락, 국간장 2숟가락, 

새우젓 1숟가락을 넣어주세요.

깔끔한 국물을 내기위해선

채망을 이용해서 새우젓을 풀어줘요.



찌개를 끓이면서 

중간중간 국물위에 떠오르는 거품을

계속 제거해 주세요.



미리 준비해둔 호박과 양파, 두부를 넣어주세요.



다진 파와 청양고추를 넣어주고 팔팔 끓여주세요.

끓여주면서 간을 보시고 싱거우면 

새우젓이나 소금, 국간장을 넣어 

간을 보면 되세요.

저는 추가로 간을 하진 않았어요.



동태와 야채, 두부가 

맛이 베이도록 팔팔 끓여주시면

완성이예요.



동태찌개를 상에 올릴때 

쑥갓을 넉넉히 올려주시면 되세요.

쑥갓은 금방 익어버리기 때문에 

상차림 직전에 올려주시는게 좋아요.



청양고추를 한개 넣어서인지 

칼칼하고 시원해요.

비린내없이 시원하고 깔끔한 

동태찌개가 완성.



동태찌개에 밥 한그릇 뜨끈하게 먹으니

속이 개운해지네요.

역시 추운 날엔 동태찌개가 최고인거 같아요.



칼칼한 국물과 잘 어울어진

동태살이 입속을 가득 채울 땐

기분은 정말 최고에요.


 

백종원 동태찌개 양념맛은 

제입에 딱인거 같아요.

언제부터인가 백종원님 레시피가

제 레시피가 된것 같아요.




비린내 때문에 생선요리 할 때

걱정하시는 분들 많으신데

이대로만 만드시면 저녁식탁 메인메뉴로

손색없이 준비하실 수 있어요.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우브로에요.


가끔 먹는 생선은

구이로 먹으면 맛있긴 하지만

냄새때문에 여러모로 머리 아프잖아요.

그럴땐 조림요리로 하면

해결되는 것 같아요.

갈치를 드시고 싶어하시는 어머님을 위해

백종원님의 레시피로 

갈치조림을 만들어봤어요.



(백종원 갈치조림 재료)


갈치 4토막, 감자 작은거 2개, 양파 반개, 

무, 청양고추 1개, 멸치육수 500ml, 

다진마늘 1숟가락, 생강 1조각, 고추가루 2숟가락, 

고추장 반숟가락, 간장 2숟가락, 맛술2숟가락,

설탕 1숟가락, 후추 조금



제일 먼저 멸치육수를 만들어주세요.

멸치 10마리정도와 다시마를 물에 넣고

강불에 끓여주세요.



멸치육수를 준비하는 대신 

그냥 물을 넣으셔도 되지만

육수를 준비해 주시면 

그만큼 깊은맛을 낼 수 있어요.



육수준비를 하면서 갈치를 손질해주세요.

지느러미와 비늘을 잘라 살짝 긁어내고

내장을 제거하여 깨끗하게 씻어주세요.

갈치손질만 잘해줘도 비린내를 잡아서

요리의 반은 성공하는거에요.


손질한 갈치토막을 쌀뜬물에 잠시 담궈주세요.

비린내를 제거하는데 도움이 된데요^^



갈치조림에 들어갈 야채를 썰어주세요.

감자와 무는 1cm두께로 썰어주고

 양파, 청양고추, 대파를 먹기좋게 썰어주세요.


멸치육수를 준비하고 갈치손질후 

비린내를 잡는동안

갈치조림에 들어갈 야채와 

양념장을 준비해주시면 

요리시간을 단축하실 수 있어요.



갈치조림 양념장은 아래와 같아요.


다진마늘 1숟가락, 생강 1조각, 고추가루 2숟가락, 

고추장 반숟가락, 간장 2숟가락, 맛술2숟가락, 

설탕 1숟가락을 넣고 잘 섞어주세요.


생강가루나 다진생강이 있다면 넣어주세요.

전 냉동 생강있어서 1토막 넣었어요.

생강이 비린내도 잡는데 좋고

맛도 더 좋게 해주거든요.



넙적한 냄비에 썰어둔 감자와 무를 바닥에 깔아주세요.



쌀뜬물에서 건져낸 갈치를 깨끗하게 헹군후 

감자와 무 위에 올려준 후,

 


채썬 양파와 송송 썰은 대파와 

고추를 갈치위에 올려주세요.

맨 위에 양념장을 올려주세요.



칼칼하고 얼큰한걸 좋아하시거나

반대로 얼큰한 걸 원하지 않으시다면 

 청양고추를 가감해주시면 될 거 같아요.



미리 준비해둔 육수를 넣어주세요.

육수를 넣을 땐 

양념이 흘러 내려가지 않도록 해주세요.



이제 뚜껑을 닫고 강불로 끓여주시고

팔팔 끓더라도 절대 뚜껑을 열지 마세요.

끓어 넘치려고 하면 약불로 줄여주세요.



보글보글 끓여주다가 뚜껑을 열어보니

잘 익고있는 갈치조림이 보이네요.^^

숟가락으로 국물을 떠서 

양념위로 올려주며 조려주세요.


젓가락으로 감자, 무를 찔러보면 

익었는지 알 수 있어요.

조림류는 천천히 조려줘야 양념도 잘베이고

감칠맛아 더욱 좋은거 같아요.

절대 너무 급하게 센불로 끓이지마세요.




간을 보시고 조금 부족하다 싶을땐

간장이나 새우젓으로

간을 해주시면 되세요.



조금 더 조려주면 

백종원 갈치조림 완성이예요.



고등어조림이나 갈치조림하면 

국물맛이 벤 무와 감자가 일품인거 아시죠?

 당연히 양념맛이 벤 갈치살은 

밥도둑으로 변신하게 되요.




입에 맞으신지 

어머님은 앞접시에 올려놓고

열심히 드시니 요리한 맛이 났어요. 

아이들은 제가 귀찮아도 조금 발라줬더니

맛있다고 잘 먹어줬네요.



늦게 온 신랑은 사진으로만 구경하고

다음을 기약했어요.

제가 이번에는 냉동갈치로 했지만

다음엔 제주산 생물갈치로 

요리해준다고 신랑한테 약속했네요. ^^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녁반찬으로 딱~ 백종원 제육볶음]

 

저녁준비를 할 시간이 다가오니

저녁 반찬 걱정이 산더미였어요.

이걸 해먹을까? 저걸 해먹을까?

이럴땐 백종원의 제육볶음이 정답이죠.

만들기가 복잡하지 않고 술안주에도 어울리는

반찬겸 안주!

 

 

오늘은 백종원의 제육볶음을 만들어 보도록 할께요.

 

 

백종원 제육볶음

 

재료

 

돼지고기 앞다리 600G, 대파, 양파 반, 당근 조금,

청양고추 1개,설탕

 

양념장 : 간장 2숟갈, 고추장 2숟갈, 고추가루 2숟갈,

굴소스 1숟갈, 요리당 2숟갈, 다진마늘 1숟갈,

맛술 2숟갈, 후추가루 조금

 

 

돼지고기 앞다리살로 만들꺼예요.

가격이 저렴해서 부담없이 만들 수 있어요.

 

 

양파와 당근, 양배추를 먹기 좋게 채썰어

준비해주세요.

대파는 냉동실에 얼려둔게 있어서

그걸 이용할꺼예요.

 

 


양념장 만들기

 

 

간장 2숟갈, 고추가루 2숟갈, 굴소스 1숟갈,

고추장 2숟갈, 요리당 2숟갈, 맛술 2숟갈,

다진마늘 1숟갈과 후추를 넣어

잘 섞어주세요.

 

 

식용유와 파를 넣고 파기름을 만들어주세요.

파향이 고기의 잡내를 잡아주는 것 같아요*^^*

 

 

앞다리살을 넣은 후 설탕 1숟갈을 넣어서

잘 볶아주세요.

 

 

고기와 설탕이 잘 어우러지도록 섞어주다가

 

 

미리 만들어 놓은 양념장을 넣어 주세요.

 

 

양념을 넣은 고기가 탈 수있어요.

중간에 물을 조금 넣어주시면

타지 않아서 좋아요.

 

 

 

야채를 모두 넣어서 볶아주세요.

야채가 두껍지 않아서 금세 익어요.

 

청양고추를 넣으실 분들은

이때 송송 썰어 넣어주시면

당히 칼칼하기 때문에 맛이 좋아요.

 

 

마지막에 참기름과 통깨를 뿌려주면

백종원의 제육볶음 완성이예요.

 

 

야들야들 쫄깃쫄깃 식감이 끝내줘요*^^*

하얀 밥위에 얹어 먹음 얼큰하면서도 쫄깃하니

맛이 일품이예요.

 

 

 

내일부터 열심히 달려줄 신랑!

간단하게 반 주 한잔하며 밥 한공기

뚝딱하며 배두드리며 만족스러워 하네요.

 

특별한 반찬없이 제육볶음 한가지만으로

푸짐한 저녁식사가 되었네요.

 

백종원의 제육볶음은

만들기는 어렵지도 않고 양념장 양이 아주 정확해서

특별히 추가 간을 할 필요가 없어요.

믿고 만들어 보세요!!!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깊은 맛이 나는 백종원등갈비김치찜]

 

회사에서 밤샘하고 퇴근중인 신랑을 위

오늘은 피로를 싹 날려버릴 만한 요리를 하기로 했어요.

 

신랑이 좋아하는 음식이 고기와 김치예요.

그래서 고민없이 선택한 등갈비김치찜!

 

 

항상 우리를 배신하지 않는 백종원아저씨의 레시피.

만들어 볼께요!!

 

 

 

백종원등갈비김치찜

 

재료

 

등갈비 1줄(10대), 김치 반포기,

월계수잎 3장, 된장 1숟갈. 대파, 양파, 쌀뜬물

양념장 : 국간장 1숟갈, 고추가루 2숟갈,

새우젓 반숟갈, 마늘 1숟갈

 

 

등갈비 한 줄, 10대예요.

고기가 좋은거라 그런지 색도 좋고

살도 적당히 붙었어요.

 

양이 많지 않은

저희가족들 한끼 먹기엔 적당한거 같아요.

 

 

1시간 정도 핏물을 빼주었어요.

중간 중간 물도 헹궈주세요.

 

 

예전에 과감히 핏물 안빼고

그냥 해본 적이 있는데 실패였어요.

그냥 구워드시는게 아니라면

꼭 핏물을 빼주세요.

 

 

잡내를 제거하기위해 등갈비를 끓여줄꺼예요.

잡내제거도 하고 불순물도 제거할 수 있어요.

 

 

물에 등갈비를 넣고 월계수잎과 된장, 대파를 넣어주세요.

 

 

고기의 겉부분이 익어갈 즈음 건져주세요.

 

 

흐르는 시원한 물에 깨끗하게 헹궈주세요.

 

 

양념장 만들기.

 

 

마늘 1 숟갈, 국간장 1숟갈, 고추가루 2숟갈,

우젓 반숟갈을 넣고 잘 섞어주세요.

 

저보다 더 많은 양을 하시는 분들은

2배 3배로 늘려주시면 되세요.

 

 

한 번 삶아서 깨끗하게 헹궈 물기를 뺀 등갈비와

작년 김장김치 반포기를 준배해주세요.

 

 

냄비 바닥에 등갈비를 먼저 넣고 김장 반포기를 덮어주세요.

양념장도 넣어주시구요.

 

 

쌀뜬물을 넣고 센불로 끓여주세요.

김치가 많이 시다면 설탕을 1숟갈정도 넣어주세요.

 

 

 중불로 국물이 반이상 줄으면

그때부턴 약불로 끓여주세요.

 

전 약불로 조려줄때 양파와 대파를 넣고 끓여주었어요.

 

 

김치가 적당히 물러지고 고기에 국물도 잘 베였어요.

완성이예요.

 

 

만드는데 걸린시간은 1시간이 조금 넘은 거같아요.

그래도 고생한 신랑을 위해서라면~~~^^b

 

 

만드는건 어렵지 않은데 익히며 조리는 시간이

오래 걸린 것 같아요.

조금 여유있게 만들어주셔야 고기도 연하고

김치도 딱딱하지 않고 부드럽게 물러져요*^^*

 

 

피곤하고 배고팠던 신랑.

등갈비김치찜에 밥 한그릇이 금세 뚝딱...

원래 한공기만 먹는데

아쉬웠는지 결국 한그릇 더 먹더라구요.

 

그리고 기분좋게 낮잠 쿨쿨~~~

 

백종원아저씨 요리 만든것 중에 제일 맛난것 같아요.

ㅎㅎㅎㅎ

 

얼큰한 걸 좋아하시는 분들은

마지막에 청양고추 송송 넣어주시면 더욱 맛날것 같아요.

 

---------  다른 특식 만들기 글 ---------

 

2018/04/18 - [요리] - 밥도둑이 따로없는 백종원의 조기조림

 

2018/04/20 - [요리] - 밥도둑 명란젓무침과 남은 명란젓 냉동보관 방법

 

2018/03/18 - [요리] - 밥 한그릇 뚝딱! 미나리 쭈꾸미볶음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밥도둑이 따로없는 백종원 조기조림]

 

아이들 반찬만 하다보면

조금은 칼칼하고 얼큰한 반찬들이 땡길때가 있어요.

평소 구워서만 먹었던 조기를

얼큰하게 조려보았어요.

 

 

아이들은  겉에 양념을 거두고

속살만 발라서 줬더니 잘 먹어요~

앞으론 조림도 자주 해볼까봐요*^^*

 

 

백종원 조기조림 만들기.

 

재료

조기 3마리, 무, 양파, 파, 청양고추 1개

 

양념장

간장 4숟갈, 고추가루 3숟갈, 고추장 2숟갈, 마늘 2숟갈,

참기름 2숟갈, 설탕 2숟갈, 새우젓1숟갈, 매실액1숟갈

 

 

오늘의 주인공 조기 3마리

마트에서 간단히 손질해주신 상태예요.

 

(냉동 조기라서 자연 해동 되도록 미리 꺼내놨어요.)

 

 

먹기 좋게 잘라낸 무와 양파

 

 

무와 양파, 청양고추를 미리 준비하고

조기 지느러미를 다 떼어내고 깨끗하게 한번 씻어줬어요.

 

( TIP 쌀뜬물에 조기를 담궜다가 꺼내서 조리하면

비린내를 잡을 수 있다고해요.)

 

양념장 만들기

 

 

간장 4숟갈, 고추가루 3숟갈

 

 

고추장 2숟갈, 마늘은 넉넉하게 2숟갈

 

 

설탕 2숟갈, 매실 1숟갈

 

 

새우젓 1숟갈, 참기름 2숟갈을

넣어서 잘 섞어주세요.

 

 

 

무를 먼저 바닥에 깔아주세요.

 

 

무 위에 조기를 올린 후

그 위에 양파를 올려주세요.

 

 

잘 섞어둔 양념장을 맨위에 올려주세요.

 

 

물을 자작하게 부어준 후 뚜껑을 닫아주세요.

처음엔 센불에서 끓여주세요.

 

우브로는 매콤한 걸 좋아해서

청양고추를 하나 썰어서 넣어줬어요.

 

 

센불에서 끓여주다가 약불로 조려줬어요.

물도 적당히 줄고 잘 조려졌어요.

 

 

완성이예요.

 

많이 어렵지 않죠?

 

 

조기와 무도 간간하게 양념이 잘 베었어요.

조기 살없이 잘 조려진 무와 양념을

밥에 쓱쓱 비벼먹는 것 만으로도 환상적이네요^^

 

생선 조림 만드는게 두려우셨다면

저처럼 만들어보세요~~

도전!!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추장아찌를 이용한 오징어알리오올리오]

 

우브로 혼자만의 점심.

참 오랜만이예요.

 

아이들이 방학해서 함께 있다보니

제가 끼니를 거를땐 있어도 혼자 먹은 적은 없는데

오늘 두아이가 축구를 가게되어

저 혼자 점심을 만들어 먹었어요.

 

 

집에 엄마가 주신 고추장아찌가 있는데

아이들이 먹지 않아서인지 양이 많이씩 줄지 않아요.

고추장아찌로 활용해서 먹을 만한게 있을까?하고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집밥백선생에서

고추장아찌를 이용한 알리오올리오를 만드신 적이

있더라구요.

 

마침 냉장고에 오징어가 있어서

고추장아찌를 넣은 오징어알리오올리오를

만들어보려고 해요.

 

 

장아찌를 페퍼론치노 대용으로 알리오올리오를 만든다고

생각하시면 될 듯해요.

 

 

친정엄마가 주신 고추장아찌.

밥에 그냥 먹어도 밥도둑이죠.

 

 

 

 

고추장아찌 오징어알리오올리오 만들기

 

[재료]

 

고추장아찌2개, 파스타, 오징어 반마리, 마늘 3알

올리브오일, 소금, 파슬리

 

 

고추장아찌를 송송 썰어주세요.

 

 

면을 끓이는데 걸리는 시간이 7분정도 걸리기 때문에

먼저 물을 끓여주세요.

물이 끓으면 면을 넣고 소금을 조금 넣어주세요.

 

 

고추장아찌를 송송 썰고

오징어를 먹기 좋게 잘라주세요.

다진 마늘을 사용하셔도 되지만

저는 편썰기해서 준비했어요.

 

 

면이 적당하게 익으면 채에 받쳐 물을 빼주세요.

 

 

불지 않도록 면에 올리브유와 소금을 조금 뿌리고 섞어주었어요.

 

 

 

면수는 조금 남겨주세요.

면수에는 전분과 소금이 녹아있어

파스타의 풍미를 높여준다고 해요.

 

 

올리브유를 두르고 마늘을 넣고 달달 볶아주세요.

 

 

마늘이 익어갈때 다진고추장아찌를 넣고

 

 

마늘과 다진고추장아찌를 달달 볶다가

오징어를 넣어주세요.

 

 

마늘과 다진고추장아찌,오징어를 넣고

볶아준 냄비에 익은 파스타면을 넣

볶아주다가 면수를 넣어서 조려주세요.

거의 완성이예요.

 

 

적당히 조려지면 완성이예요.

전 중간에 소금과 후추를 조금 넣어주었어요.

 

 

 

먹기좋게 그릇에 담아주면 완성.

 

 

맛이 상당히 매콤하게 당기는 것이 

한국인의 입맛맞춤형 알리오올리오가 됐네요.

 

 

담백하면서도 매콤한 오징어의 풍미가 확~느껴지네요.

 

 

고추장아찌 오징어알리오올리오는

간단하게 금방 해먹을 수 있는 메뉴예요.

 

만드는 방법이 까다롭지 않으니

부담없이 만들어 드실 수 있을것 같아요.

 

 

페퍼론치노 없으신 분들은

고추장아찌나 할라피뇨를 대신 사용하시면

좋을것 같아요.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