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들이음식'에 해당되는 글 2건

[여름철 입맛 살리는 음식 새우오이냉채]

 

오늘 날씨도 정말 습하고 덥네요.

밖에 서있는데 땀이 주루륵 흘러요.

날씨가 더우니 입맛도 떨어지고 기운도 없고

이런날은 입맛 살리는 상큼한 걸 먹어야

기운이 나겠죠 ^^

 

여름철 입맛 살리는 음식인

새우오이냉채를 만들어 볼께요.

 

 

새우오이냉채

 

재료

새우10개, 맛살 3개, 오이 반개. 오이고추 1개,

당근 반개, 양파 반개

소스

연겨자 1숟갈, 올리고당 1숟갈, 매실 1숟갈,

다진마늘 1숟갈,  레몬즙 1숟갈, 식초 1숟갈,

올리브유 2숟갈, 소금조금

 

 

뜨거운 물에 새우를 데쳐주세요.

데치실 땐 소금과 미림을 조금 넣고 데쳐주시면

잡네를 잡을 수 있어요.

 

 

야채를 먹기 좋게 잘라주세요.

집 냉장고에 있을 만한 야채를 사용하시면 되요.

 

 

새우는 데쳐주시고 맛살은 쭉쭉 찢어주세요.

야채는 먹기 좋게 채썰어주세요.

저는 살짝 매운 생양파를 좋아해서 그냥 넣었는데

매운게 싫다면 물에 잠시 담궈 매운내를 제거해주세요.

 

 

볼에 채썬 야채와 오이고추, 맛살과 데친 새우를 넣고

소스를 잠시 기다려주세요.

 

 

연겨자소스 만들기

 

 

연겨자 1숟갈, 다진마늘 1숟갈, 올리고당 1숟갈, 

레몬즙 1숟갈, 식초 1숟갈,매실 1숟갈,

올리브유 2숟갈을 넣고 잘 섞어주세요.

 

 

미리 준비해둔 야채와 맛살, 새우가 담긴 볼에

연겨자소스를 넣어주세요.

 

 

야채와 맛살, 데친새우, 연겨자소스를 냉장고에

잠시 넣어 시원한 상태로 만든 후 무쳐드시면

더욱 아삭하고 시원하게 드실 수 있어요. ^^

 

 

연겨자 소스를 넣은 후

통깨를 솔~솔 ~뿌리고 맛나게 무쳐주세요.

연겨자 소스를 붓자 매운내가 눈과 코를 자극해요.

침샘자극...어서 먹고싶어요 *^^*

 

 

마지막에 간을 보셨을때 조금 싱거우시다면

소금을 한꼬집 넣어주세요.

 

조금 더 매운걸 원하시는 분들은

겨자를 조금 더 넣어주세요.

겨자나 레몬즙, 식초등 원하는 양념은

조금 더 가감해주시면 되세요.

 

 

초스피드 새우오이냉채 완성이예요.

 

 

아주 간단하게 만들 수 있지만

보기에 근사한 요리가 완성됐어요.

보는 것만 이쁜게 아니라

맛도 좋은 새우오이냉채!

 

 

새우오이냉채를 한 입 먹어볼까요?

우와~~코 끝이 찡하네요.

톡쏘는 겨자소스에 어우러진 새우살이

느끼하지 않고 통통한 식감을 주네요.

 

오늘 하루 더위에 지쳤던 몸이 살아나는것 같아요.

 

 

레시피가 간단하고

남은 냉동새우가 주재료라  

비용이 많이 들지 않아서 부담없이 만들 수 있어요.

 

간단한 반찬뿐 아니라

간단 술안주로도 괜찮아서

집들이할 때 종종 만들어서 인기였네요.

 

무더운 여름

매콤하지만 시원한 맛으로

떨어진 입맛 사로 잡는데도

효과가 있는 새우오이냉채였습니다.

 

 *^_____^*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게맛살과 오징어함께 해서 더 맛있는 파강회!

 

친정엄마가 주말에 놀러오라고 해서 다녀왔어요.

텃밭에 먹기좋게 자란

조선파가 잔뜩 있었어요.

 

먹을 만큼 뽑아가라고 하셔서

한동안 먹을 수 있을만큼

넉넉하게 뽑아왔어요^^

 

 

오늘은 가져온 싱싱한 조선파를 이용해서

건강한 맛이 가득한 파강회를 만들어 볼꺼예요.

 

 

 

게맛살과 오징어를 함께 해서 더 맛있는 파강회 만들기!

 

재료

 

조선파 15대정도, 게맛살 5개정도,

오징어 한마리(전 몸통만 사용)

초고추장, 소금조금

 

 

깨끗하게 손질한 파예요.

대파와 비교했을때 길이도 짧고

육질도 부드러운 편이여서

파강회에 적당한것 같아요.

 

 

물을 끓이고 소금을 넣어주세요.

파는 뿌리 방향으로 모아서

파의 중간을 잡아서 끓는 물에 넣어주세요.

 

 

끓는 물에 넣어주실때는 뿌리부분(하얀부분)을

먼저 넣어주세요.

 

줄기보다는 뿌리가 통통해서 데치는 시간이

더 필요하기 때문이예요.

 

 

 

뿌리부분을 먼저 잠깐 데친 후

파 전체를 끓는 물에 넣어주세요.

 

너무 오래 데치면 흐물거리니

파 전체가 색이 변하면 바로 꺼내주세요.

 

 

차가운 물에 재빨리 넣어 헹궈주세요.

헹궈주시면 식감이 더욱 아삭아삭해요.

 

물에 헹군 뒤 뿌리 부분부터 살짝 짜주세요.

 

 

파 끓인 물에 오징어도 데쳐주세요.

데친 오징어는 채에 받쳐서 물기를 빼주세요.

오징어도 한참 데치지 마세요~~

살짝 데치셔야 쫄깃해요^^

 

 

게맛살에 파를 말기 위해

맛살을 가로,세로로 한 번씩 잘라서

준비해주세요.

 

 

꼬옥 짜서 준비한 데친파와 게맛살

 

 

 

준비해 둔 게맛살에 파를 감아주세요.

조금 인내가 필요하지만 할 만해요~*^^*

 

 

게맛살에 파를 감아서 접시에 놓아주신 후

오징어를 올려주시면 완성이예요.

 

 

드셔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파의 매운맛은 어디로 사라지고

달달하고 아삭함만 남아있어요.

 

봄이 와서 그런지

파의 아삭아삭한 식감 정말 끝내줘요.

 

 

 

게맛살 파강회를 초고추장에 찍어서 얌얌.

 

 

통통하고 쫄깃한 오징어도 초고추장에 참 잘어울리죠?

 

 

게맛살 파강회와 오징어를 한 번에

초고추장에 콕!!  찍어

한 입에 쏘옥~~먹으면

입안에 달달함, 상큼함, 쫄깃함, 아삭함을 

모두 느끼실 수 있어요.

 

맛살좋아하는 우브로네 아이들.

둘이서 여섯개나 먹었네요. ^^

 

예전 집들이 할 때 인기있었던 메뉴.

그 만큼 집에서도 간단히  

만들어 드실 수 있어요.

 

강추!! 강추!!

 

---------  다른 봄 제철음식 만들기 글 ---------

 

2018/03/20 - [요리] - 봄아 봄아 새콤한 봄아~ 돌나물오징어초무침

 

2018/02/20 - [요리] - 봄이 오는 소리 냉이국

 

2018/02/12 - [요리] - 건강한 맛이 느껴지는 봄동겉절이

 

2018/02/10 - [요리] - 매콤달콤 영양만점 세발나물 꼬막무침

 

 

블로그 이미지

우브로

엄마들이 느끼는 즐거움을 나누고 힘든 부분들을 보듬는 휴식같은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